제주관광공사, 세상에 이런(E-RUN) 트립 인기리에 종료

관광
관광
제주관광공사, 세상에 이런(E-RUN) 트립 인기리에 종료
제주관광공사 민‧관 협업하여 친환경 관광프로그램 운영
  • 입력 : 2021. 10.26(화) 13:30
  • 오승택 기자
제주관광공사, 세상에 이런(E-RUN) 트립 인기리에 종료
[제주도민신문 = 오승택 기자] 제주 해양쓰레기 문제는 제주도의 환경보존 문제와 직결된다. 제주의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전국 9개 연안 광역지자체 중 상위권을 차지하며 지속적인 환경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관광콘텐츠를 통해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친환경 여행상품 ‘세상에 이런(E-RUN) 트립’을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운영하였다.

E-RUN이란 ‘Eco-RUN’의 약자로 제주의 지속 가능 여행, 친환경 여행 기반 조성을 위해 달려간다는 의미를 뜻하며 건강은 물론 환경과 지역 사회까지 생각하는 제주 관광 프로그램이다.

세상에 이런(E-RUN) 트립(이하 ‘이런 트립’)은 제주관광공사, 제주지방행양경찰청, 제주해양환경단체 플로빙코리아와 협업으로 기획되었다. 이 외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사, 티웨이항공이 참여하였으며 이호동 어촌계, 도내 환경캠페인인 푸른컵, 지구별약수터, 지구별가게, 도담스튜디오 등이 함께하며 제주 환경보호를 위한 민‧관 협업의 대표 사례로 뽑히고 있다.

이런 트립은 슬로건 ‘제로를 외쳐봐’에 맞춰 제로탄소, 제로플라스틱, 제로일회용품, 제로쓰레기를 목표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제로탄소 프로그램으로 제주공항-용담-도두-이호 해안도로까지 약 8.7Km를 제로탄소코스로 설정하여 차가 아닌 걷거나 뛰어서 완주하고 코스 내 제로플라스틱/제로일회용품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도내에서 추진되는 환경캠페인인 푸른컵과 지구별약수터 체험 미션을 수행하였다. 또한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한 ‘세상에 이런 맛집’ 찾기, 관광지 랜선홍보를 위한 ‘세상에 이런 포토스팟’ 등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기도 하였다.

8.7km 완주 후 제로쓰레기 프로그램으로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는 프리다이빙을 하여 해양 정화 체험을 진행하였다. 이 체험은 해양 정화를 레저 스포츠화하여 일반 참가자에게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쉽게 인지시키고 해양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인식 개선을 하고자 함이다.

총 3회차 동안 참가자들은 타이어, 자전거 등 대형 쓰레기부터 폐트병, 칫솔, 어망, 부표 등 작은쓰레기까지 약 100kg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하였다.

이런 트립은 1회차 10명, 2회차 15명, 3회차 20명이 참가하였으며 참가자 모집시 회차당 200여명이 신청하여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였음을 알 수 있었다.

선정된 참가자는 에코 인플루언서로 활동,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해양정화 후기 및 제주 환경캠페인 소개, 상권 등을 홍보하는 역할을 하게 되며 우수 활동자에게는 티웨이항공에서 제주 왕복 항공권이 제공된다.

관광객뿐만 행사를 기획한 제주관광공사 임직원과 티웨이항공 프리다이빙 동아리 프리다이버스 직원들도 이런 트립에 동참하여 단순 관광상품을 떠나 해양 정화를 위해 힘을 보탰다. 티웨이항공 프리다이빙 동아리의 경우 매년 제주 해양정화를 위해 자체봉사를 진행하고 있다.
오승택 기자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