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ICC JEJU, 김용주 개인전 <오늘도 바다로 간다> 전시 개최

문화
문화
Gallery ICC JEJU, 김용주 개인전 <오늘도 바다로 간다> 전시 개최
제주 출신 김용주 작가의 10번째 개인전
제주바다에 담기는 처연한 역사와 진실을 드러내는 인문정신
  • 입력 : 2021. 09.24(금) 13:26
  • 오승택 기자
Gallery ICC JEJU, 김용주 개인전 <오늘도 바다로 간다> 전시 개최
[제주도민신문 = 오승택 기자] ㈜제주국제컨벤션센터(대표이사사장 직무대행 : 신평섭, 이하 ICC JEJU) Gallery ICC JEJU가 9월 25일(토)부터 10월 14일(목)까지 김용주 작가의 개인전 <오늘도 바다로 간다> 전시를 개최한다.

제주 출신의 화가 김용주는 제주대학교 미술교육과를 졸업했다. 1986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총 아홉 번의 개인전과 다수의 그룹전을 통해 제주의 자연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눈에 보이는 제주 풍경을 작가의 의도대로 해석하고 재현하는 풍경화 장르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제주 바다’ 시리즈를 연작하고 있다.

작가의 문제의식은 처연한 역사를 품고 있는 제주바다가 강한 에너지를 풍기며 대기를 머금고 빛을 발산하면서 나타나는 순간적 장면에 대하여 조형적 가치를 탐색하는 행위, 그리고 고향 제주의 바다가 지닌 땅의 의미 또는 역사적 진실을 묵시적으로 드러내고자 하는 인문정신과 연관되어 있다. 작가의 작품은 제주 자연을 과학적으로 관찰하여 세심하게 짜인 느낌을 주지만 형태의 고정성을 포기했기에 논리보다 강한 예술성이 부각된다. 아울러 제주 바다의 생명력을 겸손하지만 당당하게, 아름다움에 집착하지 않고 격정적으로 재현해 내는 회화적 실험을 보여주고 있다.

작가는 “나의 지론은 자연과 타협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한다. 작가가 오랜 시간 자연에 도전을 하는 이유는 현상의 본질을 구현하고 싶기 때문이다. 작가에게 색은 중요한 언어이다. 김용주는 ‘새벽녘’, ‘노을 질 무렵 땅거미가 내려앉을 때의 바다’처럼 두세가지 정도의 색만 조합하고 농도에 변화를 주어 표현한다. 인색하다 싶을 정도로 그의 색채 구사는 대상을 더욱 선명하게 부각시키고 보는 이로 하여금 대상을 몰입시키게 한다.

김용주 작가의 개인전 <오늘도 바다로 간다> 전시는 ICC JEJU 3층에 위치한 Gallery ICC JEJU에서 9월 25일(토)부터 10월 14일(목)까지 개최되며, 관람 시간은 9시부터 18시까지로 연중무휴이다. 전시 관람 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관람객은 ICC JEJU의 엄격하고 철저한 방역체계를 준수하여야 하고, 마스크 착용, 제주안심코드 또는 방명록 작성 등 개인위생수칙을 지켜야 한다. 또한 관람객들 간 거리두기 등을 통하여 안전한 관람이 되도록 해야 한다.
오승택 기자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