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홀로사는 어르신 실태조사 추진

서귀포시
서귀포시
서귀포시, 홀로사는 어르신 실태조사 추진
관내 만 65세이상 홀로 사는 노인 11,000여명 대상
  • 입력 : 2021. 02.23(화) 18:33
  • 남재옥 기자
서귀포시청사
[제주도민신문 = 남재옥 기자] 서귀포시는 날로 심화되는 서귀포시 초고령 사회에 선제적 대응과 어르신 돌봄체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3월부터 관내 만 65세 이상 홀로 사는 어르신가구 방문 실태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조사대상은 ‘20년도 말 만 65세이상 주민등록상 1인가구 10,335명과 주민등록상 1인가구가 아니지만 실제 홀로 살고 있는 어르신 등 약 11,000여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주거상태, 사회관계, 생활여건, 정신건강 및 신체건강 등 전반적인 상황을 조사한다.

조사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의 생활지원사가 어르신 가구를 방문하여 구조화된 실태조사카드를 활용하게 되며, 조사기간은 3월부터 4월말까지로 조사 시작 전 조사인력 교육을 완료할 계획이다.

서귀포시는 실태조사를 통해 발굴된 취약어르신에 대해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연계, 서귀포시홀로사는노인지원센터 사례관리 및 자원연계,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댁내장비사업 연계 등 어르신 상황에 맞는 돌봄서비스를 연계할 방침이다.

정창용 서귀포시 노인장애인과장은 “실태조사를 차질없이 진행하여 돌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홀로 사는 어르신을 발굴하고 지속적인 관리로 따뜻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남재옥 기자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