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교, 캡스톤디자인 결과발표회 개최

교육
교육
제주대학교, 캡스톤디자인 결과발표회 개최
구멍갈파래를 활용한 세제 만들기로 파래퓨어 팀 ‘대상’
  • 입력 : 2024. 06.11(화) 09:19
  • 오승택 기자
제주대학교, 캡스톤디자인 결과발표회 개최
[제주도민신문 = 오승택 기자] 제주대학교 3단계 산학연협력 선도대학(LINC3.0) 육성사업단(단장 강태영)은 지난 7일 제주대 산학협력관에서 2024학년도 1학기 캡스톤디자인 결과발표회를 개최했다.

캡스톤디자인은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지역 산업체와 사회 문제를 해결해보는 팀 프로젝트로, 제주대 LINC 3.0 사업단은 매 학기 캡스톤디자인 결과발표회를 열어 학생들의 우수 성과물을 전시‧공유하고 기업 투자를 유치하여, 최근 3년간 100건, 152,000천원의 기술이전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캡스톤디자인 결과발표회는 총 129팀 중 1차 교내 평가를 거쳐 선발된 67팀, 학생 300여명이 참여했다. 영예의 대상은 구멍갈파래를 활용하여 세제를 만든 파래퓨어 팀(지도교수 환경공학과 박민규)이 수상하였다. 이 밖에도 창의성과 발전가능성이 높은 아이디어를 평가하여, 최우수 4팀, 우수상 5팀, 특별상 5팀, 장려상 5팀을 포함해 총 20개 팀이 수상하였다.

이날 행사에선 기업 관계자들이 학생들의 우수 작품에 직접 투자하는 캡스톤옥션도 진행됐다. 그 결과 총 12건(5개 기업/12개팀/1600만원)에 대해 투자의향서가 제출됐다. 12건은 향후 협의를 거쳐 해당 기업으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강태영 사업단장은 “앞으로도 학생들이 여러 사회 문제와 기업 애로기술에 대해 공감하고 창의적 해결방안 도출을 위한 협업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승택 기자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