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서성로(가시~성읍) 4년만에 준공 눈앞 산남 동부 활력

제주도
제주도
제주특별자치도, 서성로(가시~성읍) 4년만에 준공 눈앞 산남 동부 활력
지역주민 의견 수렴 기간 거쳐 공사 마무리 단계 주민 소통 강화
  • 입력 : 2024. 04.02(화) 20:52
  • 오승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민신문 = 오승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서귀포시와 성산을 잇는 서성로 개설공사가 5월 31일 준공을 앞두고 마지막 구간공사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귀포시와 성산을 연결하는 서성로 33.9㎞ 구간 중 미개설 구간 3.06㎞인 서성로(가시~성읍) 개설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도로가 완전히 개통되면 지역균형 발전에 기여하고 산남 동부지역의 물류운송 및 교통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는 서성로 미개설 구간을 열기 위해 총 370억 원을 투입하고 2020년 3월 공사를 착공해 이번에 4년여 만에 공사를 마무리하게 된다.

사업 연장 L=3.06㎞, 설계속도 60㎞/h로, 주요 도로폭 11.5m, 교량 1개소(22m), 회전교차로 3개소를 설치했으며, 교통안전 및 운전자 시인성 확보를 위해 가로등 70개소도 마련했다.

또한, 도로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준공 전에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사 마무리 단계에서도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준공검사 시에도 주민이 참여해 주민 편의 증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도로가 되도록 할 방침이다.

양창훤 제주도 건설주택국장은 “서성로(가시~성읍)의 완전한 개통으로 지역균형 발전과 산남 동부 지역의 물류와 교통환경, 영농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공사 마무리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오승택 기자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