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유행 감염병 쯔쯔가무시증

건강칼럼
건강칼럼
가을철 유행 감염병 쯔쯔가무시증
제주보건소 허주연
  • 입력 : 2022. 10.25(화) 10:38
  • 제주도민신문
제주보건소 허주연
[제주도민신문]가을 단풍과 억새가 한창인 요즘 산행을 하거나 오름을 등반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 시기에 야외활동을 하거나 밭작물 경작 시 주의해야 할 질병이 있는데 그 이름은 ‘쯔쯔가무시증’이다.

쯔쯔가무시증은 유행성출혈열, 렙토스피아와 함께 가을철 3대 열병 가운데 하나로 원래 일본에서 처음 나타났던 풍토병이다. 야생쥐 등에 기생하는 털 진드기가 매개체이며 발열, 가피(eschar), 반점상 발진, 림프절 종대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두통, 발열, 오한이 갑자기 발생하면서 감기와 유사하게 나타나는 제3급 감염병이다.

최근 방송이나 매스컴을 통해 많이 접했던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처럼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 하나이나 발생 시기와 진드기 종류가 다르고 치명률이 그보다 낮아 대중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질환이다. 하지만 제때 치료하지 못했을 경우 급성 신부전, 급성호흡곤란증후군, 패혈성 쇼크 등을 초래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주의를 요한다.

쯔쯔가무시증은 10월~12월 사이 털진드기 유충이 왕성하게 번식하는 시기로 사람을 물어 체액을 섭취하면서 혈액과 림프액을 통해 전신적으로 혈관염이 발생하며 잠복기는 1~3주 정도로 특이하게 직경 5~20mm 크기의 커다란 흉터처럼 보이는 가피가 물린 부위에 형성이 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고 작업이나 야외활동 후 샤워나 목욕을 하고 작업복, 속옷, 양말 등을 바로 세탁해야 한다.

또한, 야외활동력이 있고 발열, 발진 및 딱지가 앉는 가피가 있을 경우 쯔쯔가무시증을 의심하고 감염내과 진료를 봐야 한다. 예방백신은 없으나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1~2일내에 증상 호전이된다. 하지만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어 각별한 관심을 갖고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기를 바라 본다.
제주도민신문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