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마을 건강지킴이 보건진료소

건강칼럼
건강칼럼
우리 마을 건강지킴이 보건진료소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보건행정팀장 강성택
  • 입력 : 2022. 09.20(화) 11:40
  • 제주도민신문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보건행정팀장 강성택
[제주도민신문]고령층 어르신들이 많은 농어촌 마을에 꼭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아마 병원이 아닐까. 농촌의 병원 역할을 하는 보건진료소는 그래서 더 중요하다. 또한, 농어촌지역 시골 마을에서는 어르신들의 경로당만큼 자주 찾는 곳이 보건진료소이다.

보건진료소는 의료 혜택을 받기 어려운 도서 지역과 오지, 벽지에 설치되어 농어촌 등 보건의료 취약지역 주민들에게 보건의료를 제공하고 있다. 보건진료소는 어르신들의 건강을 돌보는 일뿐만 아니라 생활체조, 치매 예방, 걷기 실천 등을 통한 건강마을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보건진료소 건강동호회 활동을 통해 최신 가요에 맞춰 율동체조도 하면서 건강도 지키고 이웃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건강 100세 시대를 열어가는 주춧돌이 되고 있다.

서귀포시 동부보건소는 14개의 보건진료소가 한 팀이 되어 시대적 패러다임에 맞춰 매년 지역 특성에 맞는 팀플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는 「건강 UP 행복 UP 프로젝트」 일환으로 1일 7천보 걷기 운동, 저염식 영양체험, 오름숲길 힐링캠프 등을 운영하여 지역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보건진료소에는 체성분 분석기와 혈압측정기, 안마의자 등 각종 서비스 시설이 비치되어 있으며, 건강상담과 함께 유용한 건강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작은 찰과상부터 만성질환, 환절기 질환까지 저마다 찾는 이유도 다양한데 마을 주민들에게 보건진료소는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공간이다.

초고령화 시대 친절하고 최선을 다하는 의료서비스와 100세 시대에 걸맞은 다양한 맞춤형 건강프로그램이 더해진다면 우리 마을 명품 건강지킴이로서 손색이 없을 것이다.
제주도민신문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