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태순 의원, 학생건강 위한 과일간식, 운송거리 너무 멀어 안전문제 지적

정치
정치
고태순 의원, 학생건강 위한 과일간식, 운송거리 너무 멀어 안전문제 지적
신선도 중요한 과일간식 육지부 업체에서만 납품가능
  • 입력 : 2021. 10.21(목) 17:17
  • 오승택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고태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아라동)
[제주도민신문 = 오승택 기자] 어린이 식습관 개선과 건강 증진, 국산 제철과일의 소비를 확대하기 위하여 도입하고 있는 과일간식이 육지부에서 운송되고 있어서 신선도와 안전문제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농축산식품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고태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아라동)은 “과일간식 공급업체 선정방식을 살펴보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전국 단위로 공모하여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발표심사를 거쳐 적격업체를 선정하는데, 이 업체들만이 과일간식 납품이 가능하다”며, “제주지역에는 납품이 가능한 업체가 없는 상황인데, 어느 지역에서 오고 있느냐?”고 하였다.

이어 “현재 육지부에서 공급되는 과일간식은 태풍 등 기상악화에 따른 배송의 어려움과 장거리 배송에 따른 신선도 저하 등 다양한 문제가 상존한다”며, “불합리한 공급구조와 우리 제주지역에 자격요건을 갖춘 공급업체가 없다는 것이 문제”라고 하였다.

이에 따라“제주가 도서지역으로 제한되는 만큼, 도내 업체애서 납품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제주지역 만큼은 공급업체 자격요건을 완화해야 한다”며,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기준을 갖고 선정하는 만큼 이에 대한 건의가 필요하다”고 하였다,

또한 “무엇보다도 제주지역 기준에 맞는 공급업체가 설립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며, “초등돌봄교실 학생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과일간식에 대한 수요가 높은 만큼, 자격요건을 갖춘 공급업체를 육성하여 도내 과일소비 촉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어야 한다”고 하였다.
오승택 기자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