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고태순 의원, LPG 충전사업자 가격담합 질타

핫이슈
핫이슈
제주도의회 고태순 의원, LPG 충전사업자 가격담합 질타
LPG 충전사업자 가격담합에 대한 개선 필요
  • 입력 : 2021. 10.13(수) 16:26
  • 오승택 기자
제주도의회 고태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아라동)
[제주도민신문 = 오승택 기자] 「제주자치도 LPG 충전사업자 가격담합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늘(10/13) 제399회 임시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정무부지사를 대상으로 고태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아라동)은“도내 충전사업자들이 합의하여 가격을 인상 후 일방적으로 거래처(판매소)에 통보하면 판매점은 따라 갈 수밖에 없는 구조로 되어 있어, 판매점도 다시 가격을 인상해서 소비자에게 공급하기 때문에 결국은 소비자의 부담으로 이어진다.”면서 “LNG를 공급받는 지역을 제외하고 LPG를 사용하는 가구, 식당 등은 상대적으로 LPG가격에 대한 부담을 떠 않을 수 밖에 없어 도민들이 누려야 할 보편적인 에너지복지의 사각지대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고태순 의원은 “공정위 고발 결과로만 끝내지 말고, 제주자치도가 나서서 정유사·충전사업자·판매점들과 면담 추진 등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며, 현재 4개의 충전사업소를 확대하는 방안과 벌크로리 허가기준 완화 방안 검토도 필요하다.”고 제안하였다.
오승택 기자 jj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