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ㆍ3 특별위원회, 4차 4·3유적지 현장 답사

정치
정치
4ㆍ3 특별위원회, 4차 4·3유적지 현장 답사
유적지 정비사업 및 기념사업 확대 필요
  • 입력 : 2021. 09.24(금) 15:13
  • 오승택 기자
[제주도민신문 = 오승택 기자] 4·3특별위원회 위원들은 9월 24일(금) 오후 4차 4ㆍ3유적지 현장 답사를 위해 백조일손묘와 중문성당, 시오름주둔소를 방문했다.

4·3특별위원회 위원들은 무고한 민간들이 참혹하게 학살당했던 백조일손묘(서귀포시 대정읍 소재)를 방문하여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애도를 표했다.

4·3특별위원회 강철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연동을)은“백조일손묘는 132명이나 되는 희생자들의 두개골, 등뼈, 발뼈, 다리뼈 등 유골이 안장된 집단묘역으로 잔혹한 집단학살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는 곳”이라며, “체계적인 보존과 관리를 통해 4·3유적지 지니고 있는 가치를 영구 보존하고 활용함으로써 다음 세대에게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문성당을 방문한 강철남 위원장은 “중문신사터는 1957년 중문천주교회가 들어서면서 더 이상 당시의 흔적은 찾아볼 수 없지만, 4·3유적지 정비 사업 계획에 따라 역사기념관이 건립되고 미래세대 교육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하면서, “이처럼 도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이끄는 유적지 정비사업 및 기념사업을 확대하여 4·3 정신을 미래세대에 계승하는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 기성세대의 역할이자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4·3특별위원회 위원들은 시오름주둔소를 방문하여 현장 보존 상태를 파악하고 관계자 및 담당부서의 의견을 청취하는 것으로 4차 현장 답사 일정을 마쳤다.
오승택 기자 jjnews365@naver.com